영화 우상 후기, 배우들의 연기는 좋았지만..

한석규와 설경구, 천우희가 함께 출연한다길래 엄청나게 기대를 했던 영화 '우상'. 개봉일 당일날 보고 왔다. 오랜만에 괜찮은 한국스릴러물을 볼 수 있을 거라는 기대감을 품고 극장으로 향했었지만, 영화를 다 보고난 뒤에는 많은 의문부호들이 내 머리속을 스쳐지나갔다. 연기파 배우 3명이 의기투합한 영화치고는 살짝 아쉬운 느낌이랄까..




영화 우상

개봉일 2019년 3월 20일
감독 이수진
상영시간 144분 
주연- 설경구, 한석규, 천우희
조연- 유승목,김성녀,김서원,서주희,김명곤,강말금,김희정,김재화
장르 스릴러, 드라마



영화 우상 후기 (스포x)

도의원 구명회(한석규)는 많은 시민들이 좋아하는 정치인이다. 유력한 차기도지사로 꼽히며 순탄한 정치인생을 살고 있는 인물. 하지만, 구명회는 아들이 낸 교통사고로 인해 위기를 맞게 된다. 아들이 사고를 은폐한것. 구명회는 아들을 자수시켜 어떻게든 본인의 정치생명을 이어갈려고 한다. 한편 구명회 아들이 낸 교통사고로 인해 아들을 잃게 된 유중식(설경구)은 경찰에게서 이렇다할 도움을 받지 못하자 혼자 아들의 죽음에 얽힌 진실을 파헤치기 위해 나선다. 그리고 또 한 여자. 그날 사건의 진실을 알고 있는 련화(천우희)가 등장하게 되는데...



이수진 감독은 많은 사람들에게 호평을 받았던 '한공주'를 연출한 감독이다. 이수진 감독이 처음 시도하는 상업영화라 살짝 반신반의했지만 이름만 들어도 믿음이 가는 한석규,설경구,천우희가 나온다는 말에 고민없이 관람을 했는데.. 흠..

영화 초 중반까지는 나름 몰입하며 재미있게 봤지만, 그 이후부터는 영화가 너무 심각해지기 시작한다. 그렇게 굳이 어렵게 표현하지 않아도 얼마든지 재미있게 만들수 있었을텐데, 영화에 힘이 너무 많이 들어간 느낌. 게다가 무슨말인지 잘 못알아듣겠는 대사까지.. 개인적으로 대사 딕션 나쁜 배우들을 별로 선호하지 않는데, 이 작품에서는 배우의 발음 문제가 아니고 음향이나 편집의 문제로 보인다. 나만 못알아 들었나 해서 같이 보러간 친구에게 물어봤더니 친구도 무슨말인지 하나도 모르겠다고..





또하나 아쉬운점은 단순한 스토리를 너무 복잡하게 꼬아놓은 듯한 느낌이 난다는 것. 이 영화를 본 사람들의 후기를 보면 두세번 봐야 이해할 수 있을 것 같다. 라는 평이 많은데.. 글쎄. 꼭 여러번 관람해야 이해할 수 있는 영화가 과연 좋은 영화일까? 라는 의구심이 든다. dvd나 vod라면 앞부분으로 돌려봐가면서 나름 이해할려고 시도는 해보겠지만, 굳이 극장에 여러번 간다던지, '영화 우상 해석' 이라는 다른 관객들의 글을 읽어가면서 억지로 이해하고 싶은 마음은 현재로써는 없다.


이수진 감독은 이같은 평가에 대해서 "대사가 안들리는 건 연기톤의 뉘앙스만으로 표현하고자 한 것" 이라고 언급했고, 영화가 난해하다는 부분에서는 "관객들이 끊임없이 생각해야 하고 놓치면 따라가기 힘들다"고 언급했다.  감독의 의도가 무엇인지는 잘 알겠지만, 좀 도가 지나친 느낌이다. 관객은 영화를 보기 위해서 극장으로 가는거지, 영화 리포트를 쓰기 위해 숙제하러 극장으로 가는건 아니다. 이 영화 제작을 위해 100억대의 투자를 받은 걸로 아는데, 일반 독립영화도 아니고 상업영화답게 좀 더 대중의 눈높이와 타협할 수 있는 자세도 약간은 필요하지 않았을까? 라는 아쉬움이 든다. 좋게 평가하자면 감독이 본인만의 연출관을 흔들리지 않고 굳게 지켰다고 생각할수도 있겠지만.. 



영화 우상에 출연한 배우들의 연기는 좋았다. 그들이 해줄수 있는 만큼, 실망하지 않을 만큼의 연기력과 존재감을 보여주었다. 기괴하고 어두운 분위기를 잘 살린 연출도 나쁘지 않았다. 다만 여러번 강조했다시피 대중들을 좀 더 배려했으면 어땠을까 하는 아쉬움이 컸을 뿐.. 영화의 마무리를 관객 스스로의 해석과 상상에 맡겨버린듯한 느낌 역시 아쉬운 부분으로 다가왔다. 



개인적으로 배우 천우희의 팬이다. 이 영화가 그녀의 필모에 좋은 작품으로 남았으면 좋았겠지만, 현재까지는 입소문이 그리 좋아보이진 않는다. 손익분기점이 260만 관객이라고 하는데, 과연 넘길 수 있을까? 나에게는 개인적으로 약간 아쉬운 영화였지만 이런 성격의 영화를 좋아하는 사람도 분명히 있을거고,  n차 관람 이벤트도 나오고 있는 걸 봐서 여러번 관람하는 관객도 있는 거 같다. 영화의 스토리에 몰입하면서 어려운 영화를 해석하는 걸 즐기시는 분들에게는 이 영화 우상이 나쁘지 않은 선택이 될 수 있겠다.


* 이 영화 포스팅에 사용된 이미지 저작권은 

영화 우상( 제작 리공동체영화사,폴룩스(주)바른손, 배급 cgv아트하우스) 에게 있고, 

출처는 다음 영화(movie.daum.net)입니다. *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