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장호의 외인구단, 최재성 이보희 리즈시절

만화가 이현세의 '공포의 외인구단'은 발간당시 엄청난 인기를 얻은바 있다. 나도 꼬꼬마 시절에 만화방에서 재미있게 봤던 기억이 있다. 스포츠와 멜로가 절묘하게 조화를 이루고 있는 명작 만화라고 할 수 있다. 

'공포의 외인구단'은 1986년 이장호 감독에 의해 '이장호의 외인구단'이라는 제목으로 영화화 되었다. 카리스마 넘치는 남주 오혜성 역은 최재성이 맡았고, 여주 엄지 역은 이보희가 맡아 열연했다. 

추억의 영화 '이장호의 외인구단'  

영화 제목: 이장호의 외인구단  

개봉일: 1986년 8월2일 
장르: 스포츠,드라마
관람등급: 12세이상관람가
러닝타임: 125분

출연: 이보희,최재성,안성기
감독: 이장호 / 주요작품: 별들의 고향,어둠의 자식들,무릎과무릎사이,바보선언,어우동,명자 아끼꼬 쏘냐

영화 이장호의 외인구단 줄거리 (스포없음)



남주 오혜성(최재성), 여주 엄지(이보희).

두 사람은 어린 시절부터 알고 지냈고 서로 사랑하는 사이였다. 오혜성이 힘들고 어려울때 늘 힘이 되어주었던 엄지. 오혜성에게 그런 엄지는 종교와도 같은 존재다. 

"난 네가 기뻐하는 일이라면 뭐든지 할수 있어,"

중간에 잠시 떨어져 지내다 몇년후 다시 만나게 되는데.. 상황은 많이 달라졌다. 엄지에게 다른 남자친구가 생겨버린것. 상대는 괴물타자 마동탁. 

천재투수 오혜성과 괴물타자 마동탁. 둘은 야구와 엄지를 사이에 두고 팽팽한 기싸움을 벌인다. 하지만 혜성은 어깨를 크게 다쳐 야구를 그만두고 마는데.. 



한편 프로야구 손병호 감독은 몸담고 있던 구단에서 나와 새로운 외인구단을 만들 결심을 한다.  



부상으로 야구를 그만두었던 오혜성, 엄청난 덩치의 백두산,외팔이 타자 최관,손가락 망가진 한물간 투수 조상구,그라운드의 폭력배 하국상,키도 작고 성격도 까칠한 최경도 등등.. 

각자 사연이 있고 아픔이 있는 선수들을 모아 지옥훈련을 시킨다. 
 



지옥의 강훈련을 마친 외인구단은 야구계에 돌풍을 일으키며 연승가도를 이어간다. 다시 돌아온 오혜성을 본 엄지는 마음이 심란해지는데.. 


영화 이장호의 외인구단 감상후기



이현세의 히어로 오혜성 역에 최재성만큼 잘 어울리는 배우는 없다. 비쥬얼이 오혜성 그 자체. 젊을때 모습을 보면 지창욱을 살짝 닮은거 같다.  

엄지 역을 맡은 배우는 이보희. 이장호 영화에 여주인공 역을 도맡아 해왔기 때문에 엄지역으로 발탁된 듯. 그전 출연작들에서 맡았던 역할과는 상당히 상반된 청순가련 스타일 역할이다. 개봉당시에는 어떻게 이보희가 엄지 역할을 맡냐는 논란이 약간 있긴 했다고. 하긴 전작이 '어우동'이었으니. 

어찌됐건 이장호의 외인구단에 나오는 이보희, 최재성 두 사람의 미모는 정말 눈부셨고 스토리도 원작을 나름 잘 살린 느낌이라 꽤나 볼만했다.  이장호의 외인구단 ost 정수라의 '난 너에게'도 오랜만에 들으니 추억돋았다. 

다만 80년대 영화라 그런지 전체적으로 오글거리는 느낌이 있다. 말투도 그렇고 연기하는것도 그렇고.. 살짝 경직되어 있달까. (그때는 그게 트렌드였을수도) 

뭐. 30년이 넘은 영화니 그러려니 해야겠지. 유튜브에 무료 공개해준 한국영상자료원에게 감사를.. 

*이미지 출처: 다음영화  https://movie.daum.net  


댓글()

부모님 성화로 본 맞선

나의 관심사|2020. 8. 1. 22:48
예전에는 결혼 적령기를 넘기면 안쓰러워하는 분위기가 있었다. 안쓰러워하기만 하면 괜찮은데 "어디 문제가 있나.. 왜 결혼을 안해?" 라며 듣는 사람의 기분따위는 안중에도 없이 하고싶은 말을 내뱉는 사람도 있었다. 

하지만 시대가 많이 바뀌고 사회 분위기도 많이 세련되졌다. 이젠 결혼을 늦게 해도 그리 이상하게 생각하지 않을 뿐더러, 능력되면 혼자사는게 좋다고 생각하는 사람도 늘어나는 추세다.



난 그동안 쭉 혼자 살아왔고 혼자 사는게 편하다. 능력이 출중해서 여유롭게 돈 펑펑 쓰면서 사는 화려한 싱글은 물론 아니다. 그냥 누구에게 간섭받지 않고 내가 하고 싶은 일 하면서 사는 지금의 삶이 좋을 뿐이다. 

지금도 그 생각에는 변함이 없는데, 올해 들어서 유독 아버지께서 맞선을 보라고 종용하시는 일이 잦아졌다. 당신이 고령이시라 돌아가시기 전에 자식 결혼하는 걸 봐야겠다는 마음이시겠지. 내키진 않았지만 날 바라보는 아버지의 눈빛에서 절실함이 느껴져서 효도하는 셈 치고 맞선을 보고 왔다.


결론부터 말하면 맞선은 나와 너무 배치된다. 

소개팅이 연애를 목적으로 하는 만남이라면 맞선은 결혼을 전제로 하고 있다. 그렇기 때문에 오고가는 대화 자체가 소개팅이랑은 사뭇 다르다. 

상대방에 대한 인간적인 호감을 느끼기도 전에 경제적인 능력,생활환경에 대한 구체적인 대화가 오고갔다. 어느 정도 예상은 했지만 조금은 삭막하고 사무적인 느낌이랄까. 내가 왜 이 자리에 앉아서 무의미하게 내 시간을 부셔먹고 있나.. 하는 회의감이 들었다. 



물론 중간에 소개한 사람 입장도 있으니 최대한 예의바르게 행동했지만 기분이 계속 다운되는 느낌에 방실방실 웃지는 못하겠드라. 결국 솔직하게 말했다. 

"죄송하지만 전 맞선을 볼 생각은 없었는데 부모님 성화에 할 수 없이 나왔습니다." 드라마에서 흔히 등장하는 대사를 내가 치게 될진 몰랐다. 다행히 상대방도 이해하는 눈치였다. 서로 쿨하게 자리를 정리하기로 했다. 씁쓸한 기분을 안고 맞선 자리를 빠져나왔다. 

난 그냥 혼자 살다가 결혼은 케미가 잘 맞는 사람 생기면 그때 고민해보는 걸로. 소개팅이라면 모를까 맞선은 영 거북한 느낌이다. 아직 내가 철이 덜 든걸까.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