닭굽는마을 숯불소금구이 담백하다

오랜만에 치킨이나 시켜먹을려고 배달앱을 살펴봤다. 후라이드냐 양념이냐는 치킨마니아들에겐 영원히 풀리지 않을 숙제. 

 

이것저것 보다가 기름진 후라이드나 먹기 불편한 양념대신, 그냥 담백한 숯불소금구이 치킨이 먹고 싶어서 닭굽는마을 이라는 곳에서 주문해봤다. 

 

담백했지만 살짝 싱거웠던 닭굽는마을 숯불소금구이

 

100% 직화구이 전문점이라고 적혀있다. 닭굽는마을은 주로 부산 경남 지역에 있는걸로 알고 있는데, 동네에 따라 있는 곳도 있고 없는 지역도 있다.

 

내가 주문한 메뉴는 숯불소금구이 17,000원. 거기에 생맥주 피처 1500cc도 함께 주문했다. 가격은 9,000원. 다행히 내가 사는 지역은 배달비를 따로 받지 않아서 전체적으로 26,000원 지출. 불금에 간식으로 먹기에는 나쁘지 않았다.

 

 

숯불소금구이 메뉴는 머스터드 소스, 치킨무, 깨소금, 수저와 물티슈, 콜라로 이뤄져 있다.  

 

 

박스 겉면에는 바베큐 숯불 치킨에도 명품이 있습니다 라고 적혀있다. 예전에 꾸바꾸바라는 브랜드 치킨을 꽤나 맛있게 먹었던 기억이 난다. 요즘은 잘 안보이지만. 

 

 

치킨은 손으로 뜯어먹어야 제맛이다. 손에 묻은 기름기를 닦아낼 물티슈는 필수. 센스있게 물티슈를 3개나 보내줬다. 맘에 들어. 

 

겨자향이 은은하게 나서 괜찮았던 머스터드 소스. 많이 달지 않아서 좋았다. 

 

평소 즐겨먹는 굽네랑 비교했을때 닭굽는마을 숯불소금구이는 살짝 싱겁게 느껴졌다. 함께 동봉된 깨소금이 없었다면 좀 심심했을거 같다. 

 

식지 말라고 호일로 잘 포장되어 왔다. 

 

 

노릇노릇 고소하게 잘 구워졌다.

 

 

튀긴게 아니고 숯불로 구웠기 때문에 담백한 맛이 일품이다. 소스를 찍어먹어도 맛있고 소금만 살짝 찍어먹어도 맛이 괜찮았다. 

 

 

삼계탕같은데 붙어있는 흐물거리는 닭껍질은 개인적으로 극혐이다. 근데 요렇게 바삭하게 구워진 닭껍질은 아주 별미다. 

 

 

닭다리 속살도 야들야들하니 맛있었다. 후라이드, 양념치킨과는 또다른 맛. 고소하고 담백하니 많이 먹어도 안질리고.. 은근 괜찮은거 같다. 

 

 

오랜만에 후라이드를 벗어나 모험을 해봤는데 생각보다 나쁘지 않았다. 다음에도 생각나면 가끔 시켜먹을거 같다. 내 돈 주고 사먹은 후기 끝. 

반응형

이 글을 공유하기

twitter facebook naver band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