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태원클라쓰 주말 정주행 후기

주말 내내 컨디션이 떨어져서 방콕으로 시간을 보냈다. 누워만 있으니 따분해서 넷플릭스에 접속. 정주행할만한 드라마가 없을까 살펴보던 중, 드라마 이태원 클라쓰가 눈에 띄었다.

 

이태원 클라쓰는 올해 1월부터 3월까지 jtbc에서 방영된 작품인데, 방영 당시 최고 시청률 16.5%를 기록하며 크게 성공한 바 있다. 근데 당시에는 별로 땡기지 않아서 패스했었다. '2회까지만 보고 재미없으면 안봐야지' 라는 마음으로 심드렁하게 플레이 버튼을 눌렀는데 주말을 홀랑 불태우며 정주행해버렸다. 안봤으면 후회했을 뻔. 

 

박새로미의 새로운 복수극, 이태원클라쓰 

 

이미지 출처: 넷플릭스

 

이태원 클라쓰는 웹툰 원작 드라마다. 각각의 캐릭터가 잘 살아있고 스토리도 탄탄하다. 중간에 살짝 늘어지는 부분이 있긴 했지만 전체적으로는 괜찮은 작품이었다. 

 

작품의 전체적인 줄거리는 복잡하지 않고 간단하다. 장가그룹의 아들 장근원때문에 아버지를 잃게 된 주인공 박새로미가 장근원을 폭행하다 교도소를 다녀온 뒤, 자신만의 방식으로 장가그룹에게 복수한다는 내용이다. 

 

포차 단밤 식구들 박새로미(박서준),조이서(김다미),마현이(이주영),김토니(크리스 라이언),최승권(류경수) 누구 하나 빠지는 것 없이 사랑스러운 캐릭터들이었다. 물론 어색한 헤어스타일때문에 중간중간 깨긴 했지만.  (김다미도 그렇고 권나라도 그렇고.. 어울리지도 않는 뱅스타일은 왤케 고집하는지..ㅎㅎ) 

 

류재명의 연기는 명불허전 그 자체였다. 혹자는 인생연기를 펼쳤다고 언급했는데, 정말 그 말에 동의한다. <비밀의 숲>에서 보여준 연기도 레전드였지만 <이태원 클라쓰>에서 보여준 모습은 오랜 세월 기억될 듯. 

 

박서준의 연기 역시 좋았다. 본인의 연기 인생에 전환점이 될 작품이라고 언급했을만큼 과거와는 많이 성장한 모습. 조각처럼 깎아놓은 미남은 아니지만 서글서글한 외모에 탄탄한 연기력을 갖추었기에 앞으로 더 크게 될 배우가 아닌가 싶다. 

 

영화 마녀로 주목받았던 김다미는 이 작품에서 소시오패스를 맡았는데, 너무 동글동글 귀염상이라 초반엔 미스캐스팅이 아닌가 생각했었다. 그런데 회가 진행될수록 연기력으로 다 커버치는 모습을 보며 역시 잘하는 배우라고 느꼈다. 

 

멜로가 들어가긴 하지만 기본적인 작품의 뼈대는 복수와 성공, 창업에 관한 이야기라 흥미진진했다. 앞으로 이태원 클라쓰같은 이런 장르의 드라마를 계속 찾아볼 예정이다. 난 달달구리 멜로멜로한 드라마는 싫다. 치열하게 살아가는 사람냄새나는 드라마가 좋다. 

반응형

이 글을 공유하기

twitter facebook naver band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