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녀는 괴로워 , 김아중 리즈시절

미소가 예쁜 여배우 김아중의 리즈시절 매력이 고스란히 담겨져 있는 영화 '미녀는 괴로워'. 2006년 개봉작으로 최종관객 6백만을 넘기면서 크게 흥행한 바 있다. 뚱뚱한 여성이 성형과 운동으로 미녀로 변신후 자신의 꿈을 이룬다는 주제를 담고 있다. 

원작 만화가 따로 있지만 만화와 영화의 내용은 상당한 차이가 있다. 원작이 소소한 일상을 다루고 있다면 영화는 숨겨진 가수에서 진짜 가수로 성장하고 싶은 여주인공의 이야기다. 


김아중, 주진모 주연 '미녀는 괴로워'  

영화 제목: 미녀는 괴로워 (200 Pounds Beauty)

개봉일: 2006년 12월 14일
장르: 코미디,로맨스
관람등급: 12세이상관람가
러닝타임: 120분

출연: 김아중,주진모,김현숙,성동일
감독: 김용화 / 주요작품: 미녀는 괴로워,미스터 고,오 브라더스,국가대표,신과함께

영화 미녀는 괴로워 줄거리 (스포없음)


주인공 한나(김아중). 뚱뚱한 체형에 평범한 외모지만 노래 실력 하나만큼은 대단하다. 그런 재능을 살려 그녀가 하는 일은 노래 대신 불러주기. 무대 뒤에서 한나가 노래를 부르면 미녀 가수 아미는 입만 뻥긋뻥긋 립싱크 하는 시스템이다. 


밤에는 전화상담(?) 부업까지 나름 바쁘게 사는 한나. 남자에게 사랑도 받고 싶고 음악으로도 성공하고 싶지만 현실은 시궁창이다. 절친 정민(김현숙)은 그런 한나를 위로해준다. 


미녀가수 아미의 앨범을 제작한 프로듀서 한상준(주진모). 아미의 목소리를 담당하고 있는 한나가 사라지면 앨범을 추가제작할수가 없다. 그런 관계로 상준은 한나에게 잘해주고 그녀의 음악성을 항상 칭찬해준다. 

자신에게 잘해주는 잘생긴 프로듀서 상준에게 마음을 빼앗긴 한나. 혼자서 짝사랑에 빠진다. 


같은 옷 다른 느낌. 

프로듀서 상준의 생일파티에 초대받은 한나는 가수 아미와 같은 드레스를 입었다는 걸 알게 되고 사람들 앞에서 망신을 당하게 된다. 마음의 상처를 입은 한나는 흔적도 없이 사라져 버리는데.. 
 


자신이 전화상담해주던 성형외과 의사를 찾아간 한나. 전화 내용으로 협박하며 전신성형을 시켜달라고 한다. 


전신성형과 피나는 운동으로 초절정 미녀로 거듭한 한나. 길거리를 다니면 사람들이 쳐다보고 남자들의 친절과 관심을 한몸에 받는다. 그녀의 새로운 인생이 시작되었다. 이제 남은건 예뻐진 얼굴로 짝사랑하던 한상준 프로듀서를 찾아가는 것. 


목소리 대타 가수 한나가 사라진 뒤 비상에 걸린 음반 회사. 미녀가수 아미의 대타를 찾기 위해 백방으로 알아보지만 소득이 없던 그 순간, 달라진 한나가 찾아온다. 제니라는 이름으로.

제니가 한나인걸 전혀 알리가 없는 상준은 제니에게서 스타성을 발견하고 앨범을 제작하기로 마음을 먹는다. 


예쁜 외모에 천상의 목소리. 파워풀한 가창력까지 갖춘 제니의 등장에 대중들은 환호하고, 제니는 인기가수로 승승장구한다. 

그런 제니를 보며 불편해할 사람이 있었으니 바로 가수 아미. 그녀는 한나의 뒷조사를 하기 시작하고 한나의 정체를 파헤치기 시작하는데.. 


영화 미녀는 괴로워 감상후기


'미녀'를 주제로 한 작품인만큼 이나영,김선아,고소영,수애,김하늘,김희선 등등 쟁쟁한 미모의 여배우들이 주인공 물망에 오른바 있다. 하지만 여러가지 문제로 캐스팅 난항을 겪었다고. 결국 최종 주인공의 자리는 당시 떠오르는 신인이었던 김아중의 차지가 되었다. 고소영은 이 영화를 고사하고 '언니가 간다'를 선택했지만 흥행에는 실패했다.

김아중은 자신을 주인공으로 발탁한 영화 제작 관계자들을 실망시키지 않았다. 뚱뚱한 한나와 예쁘고 날씬한 제니를 모두 소화했는데 장시간에 걸친 특수분장을 참아내며 연기에 열의를 보였다고 한다. 심지어 이 영화의 메인 주제가인  'Maria'를 직접 불렀는데 가창력 역시 기대 이상. 

'미녀는 괴로워' 출연 이후 인기의 정점을 찍었던 김아중. 하지만 이후 이렇다할 포텐을 못 터트리고 있는 상황이다. 개인적으로 좋아하는 배우라 아쉬운 부분. 


영화 '미녀는 괴로워'는 잘 만들어진 로맨틱코미디물이다. 남주 여주로 나온 주진모, 김아중의 비주얼도 리즈시절 그 자체이고 스토리도 지루하지 않고 흥미진진하다. 거기에 퀄리티높은 음악까지 조화를 이루고 있다. 한국 로맨틱코미디 영화중에서는 '엽기적인 그녀'와 함께 1,2위를 다투지 않을까 싶다.

외모지상주의를 꼬집는 내용의 영화긴 한데, 영화를 보다보면 예뻐지고 싶은 충동이 더 커지는 이유는 뭘까. 참 아이러니하다. 

*이미지 출처: 다음영화  https://movie.daum.net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