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리츠 사운드바 BA-R90 1년 사용 후기


작년 이맘때쯤에 구입한 저렴이 사운드바 브리츠 BA-R90. 

스피커 욕심이 많아서 원래는 앰프 빵빵하게 달린 5.1 채널 큼직한 스피커를 쓰고 있었지만, 너무 자리차지하고 복잡한 PC책상이 눈에 거슬려서 자리차지안하는 스피커가 뭐가 있을까 궁리끝에 구입했던 제품이다. 현재 1년여가 지났지만 아직도 고장없이 잘 사용중이며 사용만족도도 높은 제품이다. 브리츠 BA-R90 1년 사용후기를 써볼까 한다.



브리츠 BA-R90 현재 팔리고 있는걸 보면 온라인 최저가 기준 18900원대의 가격대가 형성되어 있다. 



나는 구매당시 홈플러스에서 쌀이랑 음료수등등을 주문하면서 같이 이 제품을 구매했는데 21000원에 구매를 했었다. 가격은 무척이나 저렴한 편. 사실 너무 저렴한 스피커라서 솔직히 음질은 크게 기대하지 않고 pc스피커로 막 쓰다가 고장나면 버릴 생각으로 구매한 거였다. 


리뷰를 위해 박스를 찾아보니 다행히 있다.



직사각형의 기다란 박스에 잘 포장되어서 배달되었다. 



박스 뒷면에는 제품에 대한 사양과 설명들이 적혀 있다.

이 제품은 별도의 전원 필요없이 pc usb포트에 연결하면 바로 작동이 되는 제품이다.

정격출력은 6W 인데, 일반적인 게임이나, 영화감상, PC사용에 있어서

전혀 부족함 없는 출력이다. 최대볼륨까지 사용할 일은 거의 없다.

음량은 충분한 편.. 


1만원 후반대의 가격답지 않게 싼티나지 않고 고급스러운 외형이다.



파손되지 않게 스티로폴이 두껍게 들어가 있다. 



 모니터 밑 빈공간에 설치했다.

24인치 모니터와 잘 어울리는 사이즈이다. (가로 490mm)

이 모델와 비슷한 것으로 BA-R9 모델도 있는데 그건 가로가 400mm이다.


 BA-R90 로 고르길 아주 잘한 거 같다.

이 제품을 설치한 이후 복잡했던 컴퓨터책상이 심플해졌고 넓게 사용할 수 있게 되었다.

 


오른쪽에는 손으로 돌리는 볼륨조절기와 누르는 형태의 전원스위치가 있다.

사용중에는 빨간 불빛이 들어온다.

그리고 아랫부분에는 헤드폰과 마이크를 연결할 수 있는데,

 일일히 컴퓨터 본체에 연결안해도 되서 너무너무 편리하다. 




아래 다리부분은 13mm 공간이 있는데, 나는 모니터 밑공간을 활용하기 위해서

양면테이프가 붙어있는 보조받침고무패드(10mm) 를 사용해서 높이를 높였다.

(고무패드 기본제공)



스피커는 왼쪽과 오른쪽 두개가 달려있으며, 

가운데 부분은 이렇게 브리츠 로고가 박혀 있다. 


1년간 사용해 본 소감은 음질이 생각보다 좋다는 점이다.

깔끔한 음질에 듣기에 편안한 소리가 나온다.

노이즈 전혀 없고, 1년넘게 막 썼는데도 아직 고장없이

좋은 소리를 내고 있어서 너무나 만족스럽다. 

특히 별도전원이 필요없어서 멀티탭 자리를 차지안하는것도 장점.

손으로 돌리는 볼륨조절부분도 개인적으로 아날로그 감성이 나서 좋았다. 


다만, 고급스피커의 웅장한 저음이나 박력있는 베이스를 기대하면 안된다.

그런 목적이라면 돈을 더 투자해야 한다.

아래 영상은 무료음악사이트에서  BA-R90 사운드바로 음악을 재생한 것이다.



충분히 아름답고 선명하고 풍부한 소리를 내준다.

이정도면 가성비가 대단히 훌륭한 편이다. 


범용적으로 사용하기에 나쁘지 않은 

합리적인 가격대의 사운드바로 강력추천한다.




반응형

이 글을 공유하기

twitter facebook naver band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