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쩌다 로맨스, 유쾌한 로맨틱코미디

넷플릭스 로맨틱코미디 영화 '어쩌다 로맨스'를 감상했다. 넷플릭스에 작년에 공개된 작품인데 '나중에 봐야지~' 하면서 미루고 미루다 1년만에 뒷북 감상.

로맨스 영화를 믿지 않던 여주인공이 머리를 다친 이후 로맨스 영화 속 여주인공이 되는 상황. 대부분의 여성이라면 박수치며 환호할 일이다. 하지만 '어쩌다 로맨스' 여주 나탈리의 반응은 사뭇 달랐다. 기존 로맨틱 코미디물을 살짝 비꼬는 듯한 내용도 좋았고, 전체적으로 유쾌하고 즐거웠다.


넷플릭스 로맨틱코미디 영화 '어쩌다 로맨스'  

제목: 어쩌다 로맨스 (Isn't It Romantic)
감독: 토드 스트라우스 슐슨
출연: 레벨 윌슨, 리암 헴스워스, 애덤 드바인, 프리얀카 초프라

2019년작,15세관람가
코미디,멜로 / 88분

어쩌다 로맨스 줄거리 (스포없음)


이 영화의 여주인공 나탈리(레벨 윌슨). 하는 일은 건축가. 

어릴땐 줄리아로버츠가 나오는 로맨틱코미디 영화 '귀여운 여인'에 푹 빠져있던 꿈 많은 소녀였다. 하지만 나탈리의 엄마는 거울 좀 보라며 나탈리의 환상을 무참히 깨버리는데.. 

25년이라는 세월이 흐르고, 나탈리는 더이상 로맨틱 코미디를 믿지 않는 현실속 생활인이 되어있다. '잘 넘어지는 여주인공, 그를 잡아주는 남자,라이벌 서브 여주' 등등 로코물의 뻔하고 식상한 설정들을 혐오한다. 

회사에서는 허드레일, 잔심부름 전문. 집에서는 키우는 강아지마저 말을 안 듣고.. 로맨틱코미디와는 정반대의 삶을 살고 있는 나탈리. 자존감은 바닥을 친다. 

그런 와중에 나탈리의 삶을 송두리채 바꿔버리는 일이 발생한다. 퇴근길 소매치기와 격렬한 싸움을 벌이다 건물 기둥에 머리를 크게 부딪히는데.. 


눈을 깨어보니 완전히 달라진 세상.

꼬질꼬질하던 나탈리의 집은 초호화 저택으로 바뀌어져 있고, 형형색색 구두와 예쁜 옷들로 꽉 차있는 드레스룸. 친절해진 회사 직원과 말 잘듣는 강아지까지 모든게 완벽. 


그 와중에 훈훈한 외모의 억만장자 남친도 생긴다. 한마디로 나탈리의 인생 자체가 로맨틱코미디 영화가 되어 버린것. 하지만 여주 나탈리는 이런 상황이 별로 달갑지 않다. 비현실적인 상황에서 벗어나 원래 세상으로 돌아가고 싶은데.. 


그 와중에 나탈리의 절친 조쉬에게도 미모의 여자친구가 생기고, 조쉬는 여자친구와 결혼을 발표한다. 


절친 조쉬에게 애인이 생기자 심경의 변화가 찾아온 나탈리. 마침내 뭔가를 결심하게 되는데.. 

어쩌다 로맨스 감상후기


적당한 설렘, 적당한 웃음, 나쁘지 않은 로맨틱코미디 영화였다. 주인공 레벨 윌슨의 표정 연기도 좋았고 조연배우들 연기도 자연스럽다. 

로코물을 혐오하던 여주인공이 로코물 주인공이 된다는 설정이 재미있다. 주변인들과의 에피소드들도 흥미진진하고 화면도 예쁘고.. 뭐 전체적으로 무난무난한 로맨틱코미디 영화가 아닌가 싶다. 

뚱뚱한 체형에 평범한 외모의 여주인공이 떨어진 자존감을 회복한다는 스토리. '내 자신을 사랑해야 남들도 나를 사랑할 수 있다'라는 주제를 담고 있는 작품이다. 다소 뻔한 소재이긴 하지만 표현 방식이 나름 신선해서 볼만한 작품이었다. 오랜만에 듣는 휘트니휴스턴의 히트곡 'I wanna dance with somebody'도 좋았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