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만족 광수냉채 냉채족발 솔직후기

작년에 부산 놀러갔다가 냉채족발이란걸 먹어봤다. 해파리냉채스러운 양념과 야채에 족발이 어우러져있는 메뉴였는데 담백한 족발과 새콤한 냉채 양념의 조화가 생각보다 훌륭해서 감탄하면서 먹었던 기억이 있다. 

얼마전 티비를 보다 냉채족발이 나오는걸 보니 그때 생각이 나면서 먹고싶어졌다. 집 근처 더만족에서 광수냉채 냉채족발을 배달시켜 먹었다. 광수냉채 소자 25,000원+추억의도시락 2,000원+냉채야채추가 3,000원 해서 도합 3만원을 지출했다. 

더만족 냉채족발 광수냉채 배달후기



주문한지 40분정도만에 도착했다. 배달앱으로 주문했는데 생각보다 오래 걸린 느낌. 


일반적으로 상상하는 냉채족발과는 살짝 다른 모습.

보통은 냉채 야채를 깔고 그 위에 얇게 썰린 족발이 가지런하게 정렬되어 있고 소스만 따로 보내주는게 일반적인데 여기는 족발 따로 냉채야채소스 따로 배달되었다. 같이 섞어서 먹으라는 듯.


냉채 야채는 당근,양배추,깻잎,상추,양파 등으로 구성되어 있다. 아래에는 새콤달콤하면서 톡 쏘는 겨자소스와 해파리가 깔려져 있다. 야채 양은 생각보다 넉넉한 편. 


개인적으로 야채를 너무 좋아해서 3천원 주고 냉채야채를 추가했다. 


이건 기본찬. 김치와 무말랭이무침,새우젓,쌈장, 무소스,양파절임 등이 제공된다. 족발이나 보쌈 시켜먹으면 흔히 볼 수 있는 비쥬얼. 

김치는 보쌈김치스러운 달짝지근한 김치가 아닌 일반 가정에서 흔히 접하는 김치다. 무말랭이무침은 새콤달콤하니 익숙한 맛이고 양파절임은 고추냉이 살짝 풀어 먹으니 개운하고 좋았다. 


입가심하라고 콩나물국도 보내준다. 차가운 국물에 시원한 맛이 나쁘지 않았다. 


이건 싼맛에 추가메뉴로 주문한 추억의 도시락. 가격은 2,000원.

보통 공기밥이 1,000원 정도 하는걸 감안했을때 계란후라이와 김가루, 볶음김치에 분홍소시지전이 들어가있는데 2천원이면 가격은 상당히 괜찮다. 


고소한 김가루에 언제 먹어도 맛있는 계란후라이, 적당히 매콤달콤한 볶음김치의 조화가 좋았다. 학교다닐때 이런 도시락 참 많이 먹었었는데.. 정말 '추억의 도시락'이라는 메뉴명처럼 이젠 흘러간 옛 추억이 되어 버렸네. 간만에 옛날 생각나고 좋았다. 


이제 메인메뉴인 더만족 광수냉채를 먹을 차례. 족발위에다 냉채야채소스를 부어준다. 


열심히 비벼주면 이런 모습으로 완성된다. 맛이 생각보다 괜찮았다. 족발에서 누린내나 잡내도 나지 않았고 아삭한 야채와 톡쏘는 해파리의 조화가 나름 좋았다. 부산 놀러갔을때 먹은 유명한 냉채족발에는 살짝 못 미쳤지만 배달음식 치고는 기대 이상의 맛이었다. (개인적인 입맛 기준. 사람 입맛은 제각각 다 다르니까.) 


이렇게 상추쌈을 싸먹어도 맛있다. 



소자 치고는 양도 많은 편이고 소스맛도 괜찮았고 전체적으로는 만족스러웠다. 다만 냉채족발인데 족발이 따뜻하게 온점, 고기가 살짝 두꺼웠다는 점은 약간의 아쉬움으로 남는다. 

냉채라는 메뉴 특성에 맞게 족발고기를 얇게 썰어서 차갑게 배달해줬다면 더 만족스럽지 않았을까 싶다. 물론 족발은 따뜻할때 먹어야 야들야들하고 부드럽고 맛있다는 건 나도 안다. 하지만 이건 그냥 족발이 아니라 차갑게 먹는 냉채족발이니까.

-내 돈 주고 사 먹은 솔직한 후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