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수상한그녀 (심은경,나문희)

심은경, 나문희 주연의 재미있는 코미디영화 '수상한 그녀'를 감상했다. 칠순 나이의 욕쟁이 할매가 우연한 기회에 샤랄라~ 꽃청춘으로 회춘하면서 벌어지는 각종 소동을 다룬 영화다.

칠순 할매 오말순 역으로는 나문희가, 젊어진 오말순 역으로는 심은경이 출연해 영화 전체를 캐리하고, 박인환, 성동일,이진욱,김현숙,황정민,김슬기 등등 연기잘하고 개성넘치는 조연배우들이 든든히 받쳐주면서 보기 드문 웰메이드 코미디 영화 한편이 탄생했다. 

 심은경 리즈시절 영화 '수상한그녀'  



영화 제목: 수상한그녀 (Miss Granny)

개봉일: 2014년 1월 22일
장르: 코미디,드라마
관람등급: 15세이상관람가
러닝타임: 124분

출연: 나문희,심은경,박인환, 성동일,이진욱,김현숙,황정민,김슬기
감독: 황동혁 (주요작품: 남한산성,도가니)


영화 수상한그녀 줄거리 (스포없음)


칠순 나이의 욕쟁이 할머니 오말순(나문희). 이 영화의 주인공이다.  

 
대학교수를 일을 하고 있는 아들 반현철(성동일). 노인전문가인 교수 아들은 오말순 할머니의 자랑거리이자 자부심이다. 



오말순 할머니의 며느리 애자(황정민). 폐경기에 우울증, 거기다 심장도 좋지 않다. 심지어 시어머니 오말순과의 사이도 별로 좋지 않다. 

어느날 아들 반지하의 진로 문제로 고부간에 다툼이 벌어지고 그 스트레스와 화를 못이긴 며느리는 병원에 입원하게 된다. 손녀는 오말순 할머니를 요양원에 보내자는 말을 생각없이 내뱉고... 그 말을 듣게 된 오말순 할머니는 큰 충격을 받는다. 

 


집에서 나와 청춘사진관에 들린 오말순 할머니. 영정사진이나 찍어둬야겠다며 꽃단장을 하기 시작한다. 

사진기사는 '오십년은 더 젊어 보이게 해 드릴게요' 라며 듣기 좋은 말을 해주고, 사진 촬영후 거짓말처럼 50년전 모습으로 뒤바뀐다. 말도 안되는 기적같은 일이 일어나자 멘탈이 나가버린 오말순. 


처음에 당황스러워하던 오말순은 다시찾은 청춘을 즐기기로 마음먹는다. 그러기 위해서는 일단 뽀글이파마부터 해결하는 것이 급선무. 


자신이 좋아하는 배우 오드리햅번 헤어스타일로 변신한 오말순. 여리여리하고 샤랄라한 꽃미녀 탄생. 이름도 오두리로 바꾼다. 



지낼곳이 마땅치 않았던 오말순은 평소 자신을 흠모하던 박씨(박인환)의 집에 하숙을 하기로 결심한다. 물론 박씨는 50년 젊어진 오말순을 알아보지 못한다. 오말순이 자신의 정체를 박씨에게 밝히자 박씨는 믿기지 않아 하면서도 놀라워한다. 



오말순의 비밀(?)을 알게된 박씨와 오두리는 예전처럼 친밀하게 지내지만..


두 사람 사이를 오해한 박씨의 딸 박나영(김현숙)에 의해 오두리는 박씨 집에서 쫓겨난다. 



한편 자신의 친할머니인줄도 모르고 오두리에게 마음을 뺐긴 반지하. 



반지하가 그러건 말건 오두리 눈에는 그저 귀엽고 사랑스러운 손자의 모습일 뿐이다.  



몸은 20대지만 마음은 70대인 오두리. 그런 그녀를 설레게 한 남자가 한명 있었으니.. 그는 바로 음악프로그램 pd 한승우. 오두리의 노래를 듣고 첫눈에 반해 오두리를 가수로 데뷔하게끔 만들어준 인물.



다같이 워터파크에 놀러간 날. 오두리와 박씨는 중요한 사실을 하나 알게 된다. 오두리 몸에서 피가 나면 다시 늙기 시작한다는 것. 

평소 오말순을 흠모해오던 박씨는 오두리에게 헌혈하러 가자고 재촉하고 오두리는 다시 찾은 청춘과 한승우를 향한 두근거리는 감정을 놓치고 싶지 않은데.. 



영화 수상한그녀 감상후기



이 영화는 나문희와 심은경 두 사람이 주인공으로 이름이 올라와있긴 하지만 심은경 단독 주연으로 봐도 큰 무리가 없다. 거의 영화 전체를 혼자서 캐리하는 수준. 

스토리나 내용 자체도 그리 신선하지 않고, 완성도 자체도 평범하면서 무난한 편. 심은경의 열연이 없었다면 이 영화가 8백만이 넘는 관객을 모을 수 있었을까 싶다. 귀엽고 사랑스러운 얼굴과 상반되는 걸죽한 사투리와 욕설. 젊은 연기자가 소화하기에는 쉽지 않은 역할이다. 조금만 어색해도 오글거리기 딱 좋은 소재인데 심은경은 노련하게 잘 표현했다. 



다소 뻔한 리턴물이긴 하지만 내용 자체는 훈훈하다. 영화 후반부 어머니와 아들 사이에 주고 받는 대화는 마음을 찡하게 만들기에 충분했다. 나라면 과연 누군가를 위해 되찾은 젊음을 포기할 수 있을까? 쉬운일은 아닐거 같다. 



극장에서 이 장면이 나왔을때 머리속에 떠오르는 배우가 하나 있었다. '내 이름은 김삼순'으로 절정의 인기를 구가했던 배우 김선아가 떠올랐다. '수상한 그녀' 심은경의 연기를 보며 한국영화계에 모처럼 큰 배우가 하나 나왔구나, 앞으로 심은경이 한국영화를 캐리하겠구나 싶었다. 

하지만 '수상한그녀'에서 너무 힘을 뺀 탓일까? 차기작들이 연달아 좋지 않은 결과를 내면서 긴 슬럼프가 이어졌다. 개인적으로 참 안타까웠는데 최근들어 일본 영화에 출연하면서 새로운 도전에 성공한 모양새다. 앞으로 한국영화에서도 좋은 작품으로 만날수 있기를 희망해본다. 

*이미지 출처: 다음영화  https://movie.daum.net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