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의 한 수: 귀수편 후기, 권상우 액션 영화

권상우 주연의 액션 영화 '신의 한 수: 귀수편'을 감상했다. 과거 정우성이 출연했던 신의 한 수 1편을 재미있게 봤던 기억이 있어서 기대를 갖고 봤다. 

이 영화는 내기바둑을 소재로 한 액션물이다. 바둑에 대해서 1도 모르는터라 이해하기 어렵진 않을까 걱정했는데, 신의 한 수 1편과 마찬가지로 '신의 한 수: 귀수편' 역시 바둑을 모르는 사람이 봐도 감상에 아무 지장이 없는 작품이었다. 바둑이라는 소재는 거들 뿐, 흥미진진하고 재미있는 액션영화였다.  

영화 '신의 한 수: 귀수편' 감상후기  



영화 제목: 신의 한 수: 귀수편 (The Divine Move 2: The Wrathful)

개봉일: 2019년 11월 7일
장르: 범죄,액션
러닝타임: 106분
관람등급: 15세이상 관람가

출연: 권상우,김성균,김희원,허성태,우도환,정인겸,원현준
감독: 리건
쿠키영상: 1개 있음
손익분기점: 230만

리건 감독은 이름이 많이 알려진 영화인은 아니다. 그동안 단편영화를 주로 연출해온바 있는데 '신의 한 수: 귀수편' 이 장편영화 첫 도전 작품이다. 손익분기점은 230만명인데 무난히 넘을 수 있을것이라 예상된다. 

영화 신의 한 수: 귀수편 줄거리 (약스포)

  
이 영화의 주인공 귀수(권상우). 

어린시절 부모님을 여의고 누나와 함께 생활했다. 프로바둑기사 황덕용(정인겸)의 집에서 청소와 기원 일을 도우면서 돈을 받아 생활해온 것. 그러던 어느날 황덕용이 귀수의 누나에게 몹쓸짓을 하고 그 충격으로 인해 귀수의 누나는 극단적인 선택을 하고 만다. 

끔찍한 광경을 목격한 귀수는 그 길로 서울로 향한다. 하지만 불량배에게 돈까지 빼앗기고 폭행까지 당하며 최악의 상황에 직면하게 된다. 



귀수에게 있는 재주라고는 바둑 뿐. 기원을 찾아가 사람들과 내기바둑을 벌인 귀수는 연전연승 돈을 딴다. 귀수의 재능을 알아본 허일도(김성균)는 귀수에게 지낼 곳이 없으면 따라오라고 제안하고 마땅히 갈데도 없었던 귀수는 허일도를 따라가게 된다. 



이후 허일도는 귀수를 바둑고수로 만들기 위해 혹독한 훈련을 시킨다. 기본 바둑 전술부터 맹기바둑 전술까지.. 원래부터 있었던 바둑 재능에 허일도의 스파르타식 훈련까지 더해지면서 귀수는 바둑 고수로 성장한다. 



이후 허일도와 귀수는 콤비가 되어 내기바둑판을 전전하며 돈을 쓸어모으기 시작한다. 허일도가 바둑을 두고 귀수는 뒤에서 훈수를 두는 작전. 패배를 모르던 허일도는 부산잡초와의 대결에서도 귀수의 도움을 받아 승리하게 되고, 뭔가 이상함을 느낀 부산잡초는 미행을 붙여 허일도의 수법을 알아내고 허일도를 살해한다. 




스승의 죽음에 충격을 받은 귀수. 이후 복수심에 전의를 불태우며 전국의 바둑고수들을 하나둘씩 격파하기 시작한다. 스승의 손목을 잃게 한 무당, 스승을 죽인 부산잡초와의 대국에서 승리하며 복수에 성공한 귀수. 이제 남은 건 누나에게 몹쓸 짓을 한 황덕영 뿐. 귀수는 복수에 성공할 수 있을까? 




영화 신의 한 수: 귀수편 감상후기 

정우성 주연의 '신의 한수', 권상우 주연의 '신의 한수: 귀수편' 둘 다 바둑을 소재로 한 작품이긴 하지만, 바둑을 전혀 모르는 사람이 봐도 큰 지장이 없다. 액션이 가미된 복수극일 뿐. 바둑에 대한 심오한 전략 전술이 나온다거나 하진 않는다. 바둑 대결에서 특별한 긴장감은 느껴지지 않는 편. 

이런 점 때문에 바둑을 기대하고 극장을 찾았던 내 친구는 불만스럽다는 반응을 보였다. 반면 나처럼 바둑에 대해 전혀 모르는 사람에게는 나쁘지 않았다. 머리아프게 집중하지 않아도 영화를 이해하기가 쉬우니까. 
 


영화 '신의 한수: 귀수편'의 액션과 화면연출은 수준급. 스토리 전개와 장면의 전환이 군더더기 없기 빠르게 진행되기 때문에 감상 내내 지루함없이 감상이 가능했다. 재능을 가진 주인공이 스승을 만나 수련을 하고 고수가 되어 도장깨기에 나선다는 내용. 무협영화에서 많이 봤던 플롯이지만 스토리 전개 자체는 흥미로웠다. 바둑둘땐 두고 싸울땐 싸우고, 늘어지는 부분없이 몰입도 잘 되고 괜찮았다. 


44살의 나이에 강력한 액션연기를 선보인 권상우. 몸 관리를 어떻게 했는지 아직도 20대 못지 않은 몸매를 간직하고 있는 모습에 정말 감탄이 나온다. 발음이 약간 샌다는 단점은 있지만 몸 관리 하나만큼은 타의 추종을 불허하는 배우. 이 영화에서 권상우의 대사는 적은 편. 대신 화끈한 액션 연기에 집중한다. 


장성 무당 역으로 나온 원현준. 강렬한 마스크에 카리스마까지.. 짧은 출연분량에도 엄청난 존재감을 보여주었다. 



'신의 한 수: 귀수편'에서 몇가지 아쉬운 부분을 언급하자면 불필요하게 소모되는 몇몇 캐릭터들과 개연성없는 몇몇 장면들, 단순한 줄거리 정도를 꼽을 수 있겠다. 스토리의 허술함을 액션과 화면연출로 커버하는 형국인데 전체적으로는 꽤나 흥미로운 오락영화였다. 조연들의 연기도 좋았고 정성들여 찍은 티가 났던 액션신때문에 보는 내내 눈이 즐거웠다. 


정우성 주연의 '신의 한수'에서 귀수가 살짝 언급되긴 하지만, 영화 자체로 보면 별개의 영화라고 볼 수 있다. 스토리가 연결된다던지 1편을 봐야만 2편이 이해된다던지 이런건 전혀 없다. 1편을 안보고 가도 무방하다. 화끈한 액션영화, 무협영화를 좋아하는 분들에게 추천, 진지한 바둑영화를 기대하시는 분들에겐 비추천. 


*이미지 출처: 다음영화  https://movie.daum.net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