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82년생 김지영 후기 (정유미,공유)

최근 82년생 김지영이라는 영화가 핫하다. 2016년 출간된 조남주 작가의 동명소설을 영화화한 작품으로 정유미, 공유가 주연을 맡은 작품이다. 개봉한 지 1주일도 지나지 않아 100만 관객을 돌파하며 순항중에 있다. 

페미니즘 소설을 원작으로 한 탓일까. 영화 걸캅스때와 마찬가지로 82년생 김지영이라는 영화에 대한 남녀의 평가는 극명하게 갈리고 있는 상태.

이미지 출처: 네이버 영화


어느 정도 이런 분위기를 예상했지만 생각보다 영화를 바라보는 남녀간의 시각차이가 큰 것 같다. 개인적으로 젠더대결이나 페미니즘에 큰 관심이 없기 때문에 그냥 영화 한편 감상한다는 가벼운 마음으로 볼려고 노력했다. 잔잔하면서도 재미있는 가족영화였다. 

정유미,공유 영화 82년생 김지영 후기  



영화 제목: 82년생 김지영

개봉일: 2019년 10월 23일
장르: 드라마,가족
관람등급: 12세이상관람가
러닝타임: 118분

출연: 정유미,공유,공민정,김미경
감독: 김도영 
손익분기점: 160만명 
쿠키영상: 없음 

이 영화를 연출한 김도영 감독은 배우 출신이다. 과거 더 웹툰 예고살인,내아내의 모든 것, 동백꽃이 피면 등의 영화에 출연한 바 있다. 신인 감독이라는 걸 감안하면 연출은 나름 매끄러운 편. 

영화 82년생 김지영 줄거리 (스포없음)

 

 

이 영화의 주인공 82년생 김지영(정유미). 가사일과 육아를 맡아 집안 살림을 꾸려가는 전업주부다. 과거 공부도 왠만큼 했고 회사에서 능력도 인정받았었지만 결혼,출산과 함께 경력은 단절된 상태. 


결혼 전과 많이 달라진 전업주부의 삶. 딸 아영이를 키우면서 남편의 밥을 챙겨주고나면 마음 한구석이 텅 빈 듯한 느낌을 받는다. 하루하루 조금씩 지쳐가기 시작하던 지영은 마음에 병이 들게 된다. 마치 다른 사람이 된 것처럼 말하는 것.

 


지영의 남편 대현(공유). 아내와 딸을 사랑하는 평범한 직장인. 

퇴근 후 딸을 씻기는가 하면 가사일도 도와주는 등 가정적인 남편이다. 언제부턴가 점점 달라지기 시작하는 아내의 모습에 대현의 걱정은 커져만 간다. 아내 지영은 "괜찮다"며 웃기만 한다. 
 


산후우울증으로 하루하루 힘들어하던 지영에게 명절이 다가온다. 온종일 명절노동에 시달리다 한숨돌리고 친정으로 가려는 순간 시누이가 들이닥치자 지영은 폭발하고 마는데.. 


영화 82년생 김지영 감상후기 


전체적으로 나쁘지 않은 영화였다. 남성들이 보긴 불편하고 여성들만 공감하는 영화가 아닐까 걱정했는데 불필요한 성대결이나 논란이 있을만한 장면은 많지 않았다. 영화속 남자 캐릭터들이 비정상적이거나 쓰레기처럼 그려지지도 않았고 원작보다 표현방법이 많이 순해졌다. 

빠른 1983년생 정유미는 극중 캐릭터인 1982년생 김지영과 같은 시대를 살아왔던 배우다. 정유미의 연기는 깔끔 그 자체. 섬세한 지영의 감정선을 과장없이 잘 표현했다. 

82년생 김지영의 엄마 미숙(김미경), 남동생 김지석(김성철), 언니 김은영(공민정).  

남아선호사상이 있던 아버지때문에 어렸을때부터 남동생에게 밀렸던 지영. 직장에서는 능력이 있음에도 남자동료들에게 밀렸다. 결혼 후 시부모의 출산 압박에 시달렸고, 결국 그렇게 애기엄마로 경력 단절이 되고 만다. 

이렇듯 영화 속에는 82년생 여성 김지영이 겪는 다양한 에피소드들이 등장한다. 대부분 있었던 일들, 있을 법한 일들이라 공감되는 부분이 많았다. (맘충 에피소드 제외, 그건 좀 억지.)  

 


아내를 위해 육아휴직을 계획하고 집안일을 돕는 자상한 남편 대현 역을 맡은 배우 공유. 도가니,부산행 이후 정유미와는 3번째 만남이다. 부부로 출연하는 건 이번이 처음인데 두 사람의 케미는 아주 좋았다. 

그나마 자상한 남편을 둔 영화속 김지영은 행복한 편이다. 현실에서는 그렇지 못한 김지영들도 많다. 


영화 '82년생 김지영'은 시원한 결론이나 특별한 대안을 제시하진 않는다. 그저 보통 여성의 삶은 이렇다고 잔잔하게 보여줄 뿐. 누군가의 엄마, 누나, 언니, 여동생이 충분히 겪었을 법한 이야기를 담고 있다. 이 영화를 보고 어머니께서 살아온 시간들을 떠올려보니 고개가 끄덕여졌다. 

물론 차별이란게 여성에게만 국한된 문제는 아니다. 남성들도 살면서 차별받는 부분들이 분명 있을것이다. 남과 여, 서로 상처주며 대립하기보단 함께 고민하고 서로를 이해하려고 노력한다면 지금보다는 갈등의 폭을 더 줄일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해본다. 

*이미지 출처: 다음영화  https://movie.daum.net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